Coldplay AHFOD Tour in Seoul 2017 관람 후기

Music2017-04-17

마침내

Coldplay가 한국에 왔습니다!

처음에 예매 실패해서 멘붕당해서 못가나 했지만…

결국 취소표를 토, 일 모두 얻을 수 있었습니다!

첫날은 지정석에서 보고, 두번째 날은 스탠딩으로 관람했습니다.

첫째날

종합운동장

종합운동장에 도착해서 찍은 사진.

Jess Kent

Jess Kent의 공연.

지정석에서 보니 생각보다 스탠딩 입장이 늦어 보였습니다.

둘째 날에는 그보다 덜 한것 같았지만요.

Xyloband 점등

공연 시작 과 함께 Xyloband 점등.

Xyloband 점등

Xyloband는 정말 멋지더라구요. 사진으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Xyloband 점등

지정석 최고의 장점은 Xyloband로 빛나는 무대를 볼 수 있다는점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물론 다리 안아픈것도 좋았고요.

레이저 점등

레이저 점등.

레이저 점등

레이저와 Xyloband가 같이 빛나는 모습은 정말 최고였습니다.

둘째날

라이브

G4 스탠딩 구역에서 관람했는데, 덕분에 좀 더 가까이서 볼 수 있었습니다.

다만 키가 좀 더 컸더라면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고요.

폭죽

공연엔 폭죽도 사용되었습니다.

그러고보니 첫째날에는 누가 조명탄 같은걸 가져와서 스탠딩에서 터뜨렸다가 경호원한테 도망다니는 것 같은(?) 모습을 보았었는데, 무슨 일이었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뭐 소지품검사가 좀 널널한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긴 했습니다.

세월호 추모

Yellow 도중에 잠시 멈추길래 음향사고인가 했더니, 다름 아닌 세월호를 추모해주기 위함이었습니다.

벌써 3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는데, 하루라도 빨리 수습이 잘 마무리되어 더 힘든 사람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라이브

다들 뛰다 보니 같이 뛰었는데 끝나고 도착해서 침대에 누웠더니… 후유증이 심하더군요.

앞으론 좀 자제를 해야 하나 싶기도.

라이브

다른 사람들이 뛰지 않을 때만 좀 보이곤 했습니다.

풍선

저 풍선 하나 갖고 싶었는데, 첫째날에 지하철에서 뺏기는 걸 보기도 했고… 사실 가져가도 필요가 없기에 그냥 왔습니다.

히든 스테이지

그래도 G4석의 장점은 히든 스테이지가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다행히 위치 선정을 잘 한 덕분에 10m 정도의 거리에서 Coldplay를 봤습니다!

크리스 마틴

크리스 마틴!

라이브

다시 메인스테이지

꽃가루

그리고 꽃가루

일단 사진은 여기까지고요. 소감을 말하자면…

그럴 만한 가치가 있었습니다. 사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는 않아요.

사진과 말만으로 도저히 표현될 수 없는 부분들이 많아서… “블루레이 내주세요!”라고 말하고 싶을 뿐입니다.

여튼 다음에 또 오셨으면 좋겠고… 기왕 오는거 전국순회공연 어떠신지 여쭤보고 싶고… 뭐 그렇습니다.

마지막으로, 모두 Something just like this 들으세요. 공연 끝나고 계속 머릿속에서 사라지지 않는 노래라 문제. -_-;;